2022.08.10 (수)

AI 기계 번역 스타트업 '엑스엘에이트', 36억 원 규모 프리 A 브릿지 투자 유치


사진 : 엑스엘에이트  정영훈 대표


인공지능 기계 번역 기술 개발 기업 엑스엘에이트가 36억 원 규모의 프리 A 브릿지 투자 유치를 했다고 18일 밝혔다. 엑스엘에이트는 전 세계 다양한 영상 콘텐츠와 번역된 자막을 컴퓨터에 학습시켜 인공지능 기계 번역 엔진을 고도화하고 있는 실리콘밸리 소재 스타트업이다.


이번 투자 유치는 전 세계적으로 경기 둔화 우려에 따른 스타트업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이뤄낸 성과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글로벌 OTT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영상 콘텐츠 번역 수요 역시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엑스엘에이트의 AI 기계 번역 기술이 시장의 효용성과 확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이번 프리 A 브릿지 투자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Atinum Investment)가 리드하고 기존 투자사인 퓨처플레이가 추가로 참여하였다. 투자를 주도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의 맹두진 부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영상 콘텐츠에 대한 현지화(번역, 더빙 등) 수요는 쏟아지고 있지만, 이를 번역할 휴먼 영상 번역가들의 공급은 한계가 있다”면서 “엑스엘에이트의 콘텐츠 특화 엔진이 그 해답이 되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엑스엘에이트의 번역 기술은 구어체 번역에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인정받아 지난 4월 중소벤처기업부 TIPS에 이어 경기도 WINGS 프로그램에 선정된 바 있다. 엑스엘에이트는 이번 투자 유치로 미디어 분야 기계번역을 선도할 스타트업으로서의 확고한 기반을 구축하게 되었다.


엑스엘에이트는 넷플릭스, 디즈니와 같은 OTT플랫폼에 제공되는 영상 콘텐츠의 현지화를 위해 글로벌 번역서비스 제공업체(LSP) 아이유노-에스디아이와 협업을 하고 있다. 넷플릭스에서 고객에게 제공하는 콘텐츠의 초벌 번역은 엑스엘에이트의 기술이 더해져 그 속도가 가속화되었으며, 기계 번역 이후 휴먼 번역사의 사후편집을 통해 우리에게 최종 자막이 공급되는 프로세스다.


엑스엘에이트가 창업 이후 번역한 영상 콘텐츠 분량은 총 50만 시간을 넘어섰고, 번역한 단어는 24억 개, 현재 지원하는 번역 언어쌍의 종류는 총 66개이다. 영상 내 대사의 맥락에 따른 번역뿐만 아니라 한국어의 ‘하세요’, ‘합쇼’, ‘해라’ 등의 존중어, 높임말 등 인물 관계도 고려한 번역을 가능케 함으로써 국가별 문화를 한층 더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엑스엘에이트 정영훈 대표는 “인공지능 기계 번역은 휴먼 영상 번역가의 업무를 더욱 효율적으로 만들어주는 강력한 기술이 될 것”이라며, “전 세계의 다양한 콘텐츠들이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고객들과 만나 이를 통해 모두가 더욱 즐겁고 에너지 넘치는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엑스엘에이트는 하반기 론칭을 목표로 영상 번역툴 미디어캣(MediaCAT; Media Computer Assisted Translation)을 선보일 예정이다. 미디어캣은 영상을 업로드하면 몇 번의 클릭만으로 자동으로 대사을 추출해 타임코드를 맞추고 대사를 원하는 언어쌍으로 번역한 뒤 원하는 음성으로 더빙작업까지 지원한다. 기존 엑스엘에이트의 기계번역 솔루션에 편집 기능을 추가한 미디어캣은 휴먼 번역가들에게 편리하고 일원화된 MT-PE 번역솔루션(Machine Translation-Post Edit)이 되어줄 것이다.


특히, 미디어캣은 추출된 대사나 번역된 자막을 툴 내에서 바로 편집하면서, 타임코드 수정이나 문장 자르기도 직관적으로 가능하게 지원한다. 엑스엘에이트의 AI 번역 엔진은 미디어 번역에 특화된 만큼, 적절한 자막의 길이 조절, 다중 화자 지원, 문맥 인식을 통한 정확한 동사, 대명사의 선택 등 영상 전문 번역가들의 반복적인 업무를 크게 덜어줄 예정이다. 


엑스엘에이트 : https://www.xl8.ai/






미주 10,000여 한인 세탁 업소,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기업'으로 재 탄생 사진 : 왼쪽 부터 토마스 박 이스트 오라이온 대표, 이동일 미주 한인 세탁 총 연합회 회장 미주 10,000여 개 한인 세탁 업소들, 단일 브랜드, 하나의 온라인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기업으로 재 탄생 미주 한인 세탁 총연합회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뉴저지 포트리 소재 더블트리 호텔에서 열린 미주 한인 세탁 총연합회 집행위원회 정기 모임에서 뉴저지 소재 마케팅 사인 이스트 오라이온(East Orion Inc) 사를 미주 한인 세탁 비즈니스 발전을 위한 파트너로 정하고 이스트 오라이온 사가 10,000 여 미주 한인 세탁 비즈니스를 통합하는 단일 브랜드, 하나의 온라인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기업을 설립하여 운영하는 것에 적극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8일 밝혔다. 이스트 오라이온 사와 미주 한인 총연합회는 이를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6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이스트 오라이온 사는 3개월 이내에 온라인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회사를 설립하고, 미주 한인 세탁 총연합회는 신설되는 온라인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기업에 미주 한인 세탁업주들의 협력 업소 등록 및 신설회사 참여를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미주 한인 세탁 비즈니스의 수익을 증대시키고 성장을 지원하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