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마이리얼트립, 170억 원 투자 유치





자유여행 전문 서비스를 운영 중인 (주)마이리얼트립이 알토스벤처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IBK캐피탈, 미래에셋-네이버펀드 등으로부터 총 17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한국시간) 밝혔다. 


올해로 서비스 8주년을 맞이한 ‘마이리얼트립’은 빠른 성장과 서비스 확장에 힘입어 2012년 창업 이후 현재까지 누적 약 3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특히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자들의 신속한 결정으로 신규 주주 참여 없이 마무리됐으며 누적 투자 진행에 있어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가 4번, 알토스벤처스와 IMM인베스트먼트가 3번, 미래에셋-네이버펀드와 IBK캐피탈이 2번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투자를 주도한 알토스벤처스 박희은 수석은 “국민 가처분 소득의 증가, 52시간 근무제를 통한 여가시간 확대, LCC(저가)항공사 증가 등은 여행 산업의 성장을 한층 더 가속화시켰다”며 “뿐만 아니라 패키지여행에서 자유여행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되면서 No.1 자유여행플랫폼인 ‘마이리얼트립’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에 주목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국내 여행업에서 보기 드물게 탄탄한 IT인력을 보유하고 플랫폼을 지속 발전시켜 나간다는 점, 고객들에게 믿을 수 있는 여행서비스로 인정받고 있다는 점에서 ‘마이리얼트립’이 여행업에서 패러다임 시프트의 주역이 될 것이라 기대해 이번 투자를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현재 마이리얼트립은 전 세계 약 80개국 600여 개 도시에서 현지 가이드, 액티비티, 입장권, 교통패스, 숙박, 렌터카 등 1만 7천 개 이상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작년부터 시작한 항공권 예약 서비스와 숙박 서비스도 매출에 기여하며 지난 12월에만 월 거래액 170억을 기록하는 등 전년 대비 3배 이상 성장했다. 


마이리얼트립 이동건 대표는 “지난해 마이리얼트립을 이용한 누적 여행자 수도 360만 명을 넘어섰으며 연 거래액은 1300억을 돌파했다"며 “여행업계 변화를 선도한다는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고객에게 더욱 사랑받는 서비스를 만드는데 집중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