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 (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애비뉴창업아카데미, 외식업소대표 식당조리비법전수 과정 개강 애비뉴창업아카데미의 외식업소대표 식당조리비법전수 과정 포스터 애비뉴창업아카데미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국비지원으로 외식업소대표 식당조리비법전수 과정을 개강한다. 식당 외식업 사업자들은 국비지원으로 90% 연 2회 최대 과정별 교육비 50만원의 수강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교육 과정별로 1일~5일간 유명 생활의 달인 요리사 주방장 조리기능장 스타강사 매뉴조리개발전문가 조리주방장에게 전수를 받으며, 비법 전수·점포 운영 등을 국비 지원으로 제공받는다. 예비 창업자들은 전수 비용만 납부하면 1일 평균 55만원 전수비용으로 3가지~4가지 메뉴 교육 등을 누구나 수강할수 있으며, 교육생을 대상으로 무료 창업 상담 및 초보자도 쉽게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계량화된 조리 매뉴얼을 제공한다. 애비뉴창업아카데미학원은 2018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국비 지원으로 외식업 대표들의 경영 지도, 조리비법 전문기술교육기관으로 선정되어 소상공인을 위한 업종별 전문·고급 기술 등 실습 위주의 교육(신 메뉴 개발, 서비스 품질 향상 등)을 제공하고 있다. 수강료는 1일 55만원에서 60만원이며, 수료 후 평균 54만5000원의 수강료를 환급받을 수 있다.유명 냉면 족발 국밥등 전문교육






뉴저지 한인 세탁협회 신영석 회장 인터뷰
사진 : 세탁협회 사무실에서신영석 회장 뉴욕 경제신문은 미 동부 한인 경제를 대표하는 주요 기업들 CEO 및 한인 경제단체장들과 만나는 여정을 시작하고 있다 그 열일곱 번째 순서로 4월 4일 수요일 오후 뉴저지 럭스버리 소재 지니 클리너스에서 뉴저지 한인 세탁협회 신영석 회장을 만났다. 인터뷰에는 뉴욕 경제신문 발행인 '박병찬' 대표가 주관하였다. 안녕하세요 신영석 회장님 오늘 이렇게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한인들이 가장 많이 종사하는 세탁 업계의 대표적인 단체인 뉴저지 한인 세탁협회 신영석 회장님의 인터뷰는 뉴욕 경제신문 독자들에게는 매우 흥미롭고 유익한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뉴저지 세탁 협회 소개 부탁드립니다. ▶뉴저지 세탁 협회는 뉴저지에 위치한 한인과 일부 타민족 세탁인들의 권익을 대변하고 세탁인들의 친구가 되고자 하는 비 영리 단체입니다. 세탁업을 하는 데 있어서 필요한 전반적인 업무 즉 보일러 라이선스, 에어 퍼밋을 비롯한 모든 행정적인 업무와 외부로 부터의 인스팩션 등 정부 행정 기관과의 크고 작은 일들을 모두 종합하여 세탁인들을 실질적으로 돕는 기관이라고 보면 됩니다. -작년 2017년 1월 1일에 회장에 취임하셔서 매우 왕성한 활


대박난 발명품들 100가지 이야기 (47) - 튜브속에 담긴 치약
어떻게 하면 대박이 나고, 부자가 될 수 있을까? 과거에 많은 사람들을 부자로 만든 대박 발명품들과 아이디어들!! 이 발명품들 속에 담긴 이야기들을 지금부터 만나보도록 할까요? 그래서 우리도 본받고 다들 대박이 나고 부자가 됩시다. 저자가 어렸을 때 여름 방학을 이용하여 외할머니댁에서 지내곤 하였다. 집 마당에 있는 세면대에는 바다 소금통이 놓여있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동네 잡화 가게에서 산, 새로 나온 튜브 치약이 옆에 놓이기 시작했다.소금으로만 이를 닦다가 치약을 쓸 때, 참 냄새도 시원하고 편하다는 생각을 했다. 평소 별생각 없이 꾹 놀려 짜내 편리하게 사용하는 튜브형 치약. 이 치약은 누구의 발명일까? 이 발명으로 일약 세계적인 발명가로 명성을 떨친 사람은 워싱턴 웬 스웨드 쉐필드 박사이다. 생활 주변의 불편함을 보면 기필코 해결해야만 직성이 풀리는 쉐필드 박사는 아침마다 사용하는 치약이 여간 못마땅했다. 당시만 해도 치약은 지금처럼 튜브 속에 담겨있는 것이 아니고 작은 단지 속에 담아놓고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하고 있었다. 즉, 치약이 담긴 단지 속에 칫솔을 집어넣어 필요한 만큼 묻혀내어 사용하는 관계로 비위생적이었다. ‘좀 더 위생적으로 치약을
자율비행 드론 ‘니어스랩’, 30억 원 규모 투자유치
산업용 자율비행 드론 개발사 (주)니어스랩(대표이사 최재혁)은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스톤브릿지벤처스, 데브시스터즈벤처스 등으로부터 총 3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니어스랩은 2015년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출신 석.박사들이 모여 설립했으며, 정기검사가 필요한 산업 시설물을 자율비행으로 점검하는 드론을 공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엔비디아(NVIDIA)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인공지능(AI) 컨퍼런스 GTC 2018 초청기업 명단에 국내 드론 기업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니어스랩은 2016년 초기기업 전문 투자사인 본엔젤스 벤처파트너스와 퓨처플레이 등으로부터 3억원의 초기 투자를 받은 이후 2년만에 후속 투자를 유치하게 됐으며,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국내외 고객사와의 협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회사측은 전했다. 니어스랩 최재혁 대표이사는 “자율비행 기술 개발을 통해 수동비행의 한계를 극복하고 산업용 드론의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였으며, 사업 영역도 확대할 수 있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인재들을 추가로 영입하여 자율비행 기술 수준을 끌어올리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 라운드를 주도한 컴퍼니케이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