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뉴욕 론칭

아이비알, 짜 먹는 비타스틱 ‘츌립’으로 미국 반려동물 시장 본격 공략


7가지 맛이 모두 포함된 ‘츌립(CHOOLIP)’ 버라어티팩


아이비알의 반려동물 라이프케어 브랜드 ‘마이베프(Myvef)’가 반려동물 간식 ‘츌립(CHOOLIP)’을 통해 본격 글로벌 공략에 나선다.


반려동물 시장 규모는 국내에서도 지속 성장 중이지만 미국을 포함한 서구권에서는 더욱 큰 마켓을 형성하고 있다. 국가별 문화와 식습관 차이가 있는 인간과 달리 반려동물용 식품의 경우 차별점이 크게 없어 국내에서 베스트셀러로 검증받은 제품은 성공적인 수출 가능성이 더 높아 ‘츌립’을 통해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 진출을 시작하게 됐다는 것이 아이비알의 설명이다.


마이베프는 이미 ‘별자리스틱’이라는 이름의 데일리케어를 위한 고양이 및 강아지 간식으로 국내에 선공개된 후 많은 고객에게 높은 관심을 받는 제품으로, 지난해말 기준 누적 1200만 개 판매를 이룬 바 있다.


케어하고자 하는 부위를 정확히 골라 케어할 수 있으면서도 신선한 원재료와 건강한 영양소 사용했으며, 해로운 첨가물은 배제해 고양이와 강아지 건강을 고려한 건강한 간식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츌립’은 2가지의 단백질원, 1가지 과일, 1가지 채소와 함께 기능성에 초점을 맞춘 영양제들을 직접 배합해 각각 관절, 피부, 심장, 신장, 간, 눈, 두뇌를 포인트 케어할 수 있다. 또한 개별 포장으로 휴대하기에 편리하고, 부드러운 제형으로 쉽게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높은 기호성으로 잘 먹지 않는 사료나 약과 함께 섞어 먹이는 용도로도 활용 가능하다.


마이베프는 ‘츌립’이 국내에서 꾸준한 판매량을 보이면서 고양이와 강아지 건강간식으로 자리를 잡은 만큼 미국 시장에서도 빠르게 조기 안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해당 제품을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과 ISO9001 인증 등을 받음으로써 미국 내에서 판매를 위한 준비를 마쳐 첫 수출 제품으로 선정했다.


특히 미국반려동물제품협회(American Pet Products Association)의 설문결과에서 2022년 미국 전체가구 중 70%에 달하는 약 9050만 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고, 반려동물 산업 규모도 1230억 달러를 가뿐히 넘긴 상태라 이번 ‘츌립’을 시작으로 후속 제품들도 꾸준히 수출해 미국 시장을 꾸준히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마이베프는 이미 검증된 제품 고유의 기본 가치에 현지화 마케팅을 더해 미국 내 판매망을 빠르게 확보하고, 본격적인 미국 수출 첫해인 2024년 미국 시장 목표 매출 300억을 달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반려동물 분야에서도 한류의 열기를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