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뉴욕 뉴스

삼성전자, ‘CEDIA 2018’서 ‘더 월’로 홈 시네마 시장 공략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영상기기 전시회 CEDIA 2018에 참가한 삼성전자의 공개한 초대형 LED 디스플레이 라인업

사진제공 : 삼겅전자 


삼성전자는 9월 6일부터 8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영상기기 전시회 ‘CEDIA 2018(Custom Electronic Design and Installation Association 2018)’ 에 참가해 홈 시네마(Home Cinema) 시장을 겨냥한 초대형 LED 디스플레이 라인업을 공개했다. 

  

‘CEDIA’는 영상·음향 기기 관련 고객 주문형 설치업자(CI, Custom Installer)를 대상으로 열리는 영상 기기 전문 전시회로 홈 오토메이션, 하이엔드 오디오, 프리미엄 디스플레이, 조명 기기 전문 업체들이 참여한다. 


※ CI(Custom Installer): 고객 니즈에 따라 하이엔드 오디오, 비디오, 네트워크 시스템 등을 구성해 설치·조정·튜닝 등을 해주는 전문 유통 업체 


삼성전자는 ‘CEDIA 2018’을 통해 기존 상업용 시장에서 판매하던 마이크로 LED 기술의 ‘더 월(The Wall)’ 146형과 픽셀간 거리 1.2㎜ 수준의 ‘미세 피치(Fine Pixel Pitch)’ LED 기술이 적용된 ‘IF P1.2’ 시리즈 109형·219형을 가정에 설치하기 적합하도록 상품화해 선보였다. 

  

‘더 월’과 ‘IF P1.2’는 모두 베젤이 없는 모듈러 방식의 LED 디스플레이로 기존 TV 라인업에서 볼 수 없었던 100형 이상의 초대형 화면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초대형 최첨단 스크린을 원하는 럭셔리 별장, 고급 주택, 리조트 등을 대상으로 시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더 월’은 UHD 해상도를 갖추고 초저반사 기술을 적용해 암실뿐만 아니라 자연광이 들어오는 밝은 실내에서도 선명한 블랙과 정확한 색상을 보여준다. 또한, 최대 1,600니트의 밝기와 HDR 10+를 지원하는 화질 엔진을 탑재해 최신 기술이 반영된 초고화질 영상을 완벽에 가깝게 즐길 수 있다. 

  

‘IF P1.2’는 UHD해상도(219형 기준)에 1.2mm의 미세 피치 기술과 HDR10+의 선명한 화질은 물론이고 디스플레이 전·후면에서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설계돼 설치·운영상 편의성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더 월’ 과 ‘IF P1.2’는 내구성도 뛰어나 일반 TV나 프로젝터에 비해 수명이 길 뿐만 아니라 제품 고장과 오류를 신속하고 편리하게 진단·모니터링할 수 있는 옵션도 제공한다. 

  

한편 ‘더 월’은 ‘CEDIA 2018’에서 ‘AV/홈 씨어터(Home Theater)’ 부문 ‘2018 최고의 제품(2018 Best New Product Awards)’에 선정됐다. 또한 AV 전문 매체인 CE Pro로부터도 ‘최고의 유망 디스플레이 제품’으로 선정됐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CEDIA 2018’ 전시회를 통해 최고의 가정용 LED 디스플레이로 홈 시네마 시장에서의 위상을 높이려고 한다”며 “기존 프로젝터가 가진 밝기, 블랙표현 등의 한계를 뛰어 넘어 소비자가 원하는 공간 어디에서나 최고의 화질과 시청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CEDIA 2018’ 이후 초대형 화면 기반의 홈 시네마 환경을 구축하고자 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CI 전문 업체를 통해 ‘더 월’과 ‘IF P1.2’를 전세계 시장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홍춘천치즈닭갈비, 뉴욕 맨하튼 진출 사진 제공 : 홍춘천치즈닭갈비 뉴욕점 치즈닭갈비 전문점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가 뉴욕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진출해 호조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 매장을 연 최경림(60) 대표는 뉴욕에서 한국 외식업만 25년간 운영해온 장사 베테랑이다. 특히 고깃집 종로상회는 맨해튼의 맛집 명소로 유명하다. 홍춘천은 10월 말부터 가 오픈하여 지난주 화요일(뉴욕시간)에 본격적으로 오픈해 198㎡ 규모의 점포에서 일평균 매출이 1000만원 선에 이른다고 밝혔다. 피크타임에는 1시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인데, 돌아가는 고객들도 꽤 많은 편이다. 홍춘천은 지난해 일본 도쿄 중심가에 진출한 데 이어 뉴욕 맨해튼에서도 한국 닭갈비 맛의 인기를 확인하면서 글로벌 브랜드를 지향하는 홍춘천의 계획이 점점 더 실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최 대표는 1년 전부터 한국 외식 브랜드를 가져가기 위해 코리아타운을 방문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봤다. 그 여론조사에서 한국 음식 중 가장 인기 있는 음식 중에서 닭갈비가 3위를 차지해서 한국 브랜드를 물색하다가 튼튼한 본사와 안정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선택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