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스타트업

아이엠폼, 미래에셋대우와 PG업 플랫폼 진출



액셀러레이터 크립톤은 자사 포트폴리오 회사인 아이엠폼(IMFORM)이 미래에셋대우와 파트너십을 맺고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업)에 진출했다고 1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국내 금융투자회사가 PG 업을 겸업할 수 없었지만 지난해 말 규정이 개정되면서 미래에셋대우의 사업 참여가 가능해졌다. 앞으로 미래에셋대우는 아이엠폼과 손을 잡고 중국 위챗페이의 국내 간편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이 위챗페이를 통해 결제하면 탠센트를 통해 환전돼 국내 가맹점에 대금이 지급되는 시스템이다. 가맹점 결제 수수료를 1.5%로 제공해 소상공인의 비용 부담을 줄였다. 아이엠폼은 위챗페이 연동 페이지 등 프론트 사업을 전담한다.


김택원 아이엠폼 대표는 “카카오페이와 네이버 등이 국내 O2O 지급결제시장에 진출해 점유율을 확대해나가고 있다”며 “아이엠폼 역시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경쟁력을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아이엠폼이 맞춤형 비즈니스 플랫폼에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하고 여러 비즈니스를 도모해왔다. 지난 4월에는 양사가 손을 잡고 동대문시장에 특화된 비즈니스 플랫폼 ‘DDM 판다’를 론칭했다. 크립톤 역시 아이엠폼이 핀테크 기술과 플랫폼을 결합하는 핵심 역량을 확보했다고 판단해 2017년 10월 10억 원의 투자를 단행했다.


크립톤 : http://krypton36.co/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