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스타트업

모바일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 1회 이용 서비스 론칭

URL복사


credit :  런드리고


모바일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를 운영 중인 (주)의식주컴퍼니가 전용 세탁물 수거함 ‘런드렛’ 없이도 단발성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1회 이용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였다고 27일 밝혔다.

 

현재까지는 고객이 런드렛이 포함된 웰컴 키트를 신청해 수령한 후에 서비스 이용이 가능했으나 이번 1회 이용 서비스 출시로 런드렛 없이 세탁물을 바로 맡길 수 있고 요금제에 따라 런드렛이나 ‘라이트백’에 담긴 세탁물을 배송받을 수 있게 됐다.

 

런드리고는 1회 이용 서비스 출시에 맞춰 처음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기능도 개선했다. 고객은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세탁 요금제를 선택 후 세탁물을 구분해 쇼핑백이나 비닐에 담아 밤 11시 전에 수거 신청을 누르면 하루 만에 세탁물을 전달받게 된다

 

1회 이용 출시와 함께 선보이는 라이트백은 패브릭 가방으로 기존 런드렛 보관에 대한 부담을 없애고 가볍게 이용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런드렛을 원하는 고객은 런드리고 정기 구독 상품인 월정액 서비스나 자유이용 서비스를 신청하면 받을 수 있으며 1회 이용자에게는 세탁물의 형태와 크기에 따라 3가지 종류의 라이트백이 제공된다.

 

현재 런드리고는 드라이클리닝, 와이셔츠, 생활 빨래, 이불∙운동화 세탁은 물론 명품, 일반 의류를 포함한 옷 수선 서비스까지 제공 중이다.

 

의식주컴퍼니 조성우 대표는 “이번 1회 이용 서비스는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들의 의견을 취합해 선보이게 된 것”이라며 “차별된 프리미엄 세탁 서비스를 위해 고객 의견에 집중하고 계속 연구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최근 런드리고는 500억 원 신규 자금을 유치하고 서울 성수동에 제2 스마트 팩토리를 개소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지역 확장은 물론 다양한 신규 서비스들을 선보여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미주 10,000여 한인 세탁 업소,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기업'으로 재 탄생 사진 : 왼쪽 부터 토마스 박 이스트 오라이온 대표, 이동일 미주 한인 세탁 총 연합회 회장 미주 10,000여 개 한인 세탁 업소들, 단일 브랜드, 하나의 온라인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기업으로 재 탄생 미주 한인 세탁 총연합회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뉴저지 포트리 소재 더블트리 호텔에서 열린 미주 한인 세탁 총연합회 집행위원회 정기 모임에서 뉴저지 소재 마케팅 사인 이스트 오라이온(East Orion Inc) 사를 미주 한인 세탁 비즈니스 발전을 위한 파트너로 정하고 이스트 오라이온 사가 10,000 여 미주 한인 세탁 비즈니스를 통합하는 단일 브랜드, 하나의 온라인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기업을 설립하여 운영하는 것에 적극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8일 밝혔다. 이스트 오라이온 사와 미주 한인 총연합회는 이를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6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이스트 오라이온 사는 3개월 이내에 온라인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회사를 설립하고, 미주 한인 세탁 총연합회는 신설되는 온라인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기업에 미주 한인 세탁업주들의 협력 업소 등록 및 신설회사 참여를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미주 한인 세탁 비즈니스의 수익을 증대시키고 성장을 지원하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