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스타트업

AI 튜터 ‘산타토익’, 100만 유저 돌파


image credit : 산타토익


인공지능 튜터 솔루션 전문기업 뤼이드는 서비스 중인 ‘산타토익’이 정식 출시 11개월 만에 누적 유저 100만 명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매년 토익 시험에 응시하는 인원은 약 200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는데 산타토익의 누적 이용자 수는 이에 절반에 가까운 수치이다.


산타토익은 데이터 기반의 머신러닝·딥러닝 기술로 사용자의 오답 패턴을 90% 이상의 확률로 예측해 최적의 학습 경로를 제공하는 AI 토익 튜터이다. 산타토익에서 적용하고 있는 뤼이드의 AI는 학습자 각 개인별로 점수가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오를 수 있는 콘텐츠를 고도화된 수학적 인공지능 알고리즘에 기반해 실시간 추천한다. 뤼이드는 AI 기술과 관련해 이미 30건 이상의 특허를 등록·출원했으며 2016년도에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논문을 세계 신경정보처리 시스템학회(NIPS)에 등재한 바 있다.


누적 이용자 수 100만 명이 넘어섬에 따라 산타토익은 유저가 학습을 위해 투자한 약 2백7십8만 시간에서 발생한 1억 5천9백만 건의 학습 데이터를 확보했으며, 산타토익을 20시간 학습한 경우에는 평균 130점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산타토익 관계자는 “우리는 모든 학습자가 1대 1 맞춤형 교육을 합리적인 비용으로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기존 교육 시장에 AI와 딥러닝을 적극적으로 도입했다”며 “산타토익은 유저들의 데이터 전부가 즉각적으로 알고리즘 고도화와 유저 맞춤형 콘텐츠 구성에 실시간으로 영향을 준다. 즉, 유저의 증가는 곧 서비스 고도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가지고 있어 단기간 내 이용자 100만 명을 돌파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뤼이드는 산타토익을 성공 모델로 삼아 향후 공무원 시험 등 다양한 객관식 시험 영역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이미 뤼이드는 산타SAT의 개발을 마치고 국외 시장에서 테스트 중이며, 이를 시작으로 글로벌 에듀테크 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홍춘천치즈닭갈비, 뉴욕 맨하튼 진출 사진 제공 : 홍춘천치즈닭갈비 뉴욕점 치즈닭갈비 전문점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가 뉴욕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진출해 호조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 매장을 연 최경림(60) 대표는 뉴욕에서 한국 외식업만 25년간 운영해온 장사 베테랑이다. 특히 고깃집 종로상회는 맨해튼의 맛집 명소로 유명하다. 홍춘천은 10월 말부터 가 오픈하여 지난주 화요일(뉴욕시간)에 본격적으로 오픈해 198㎡ 규모의 점포에서 일평균 매출이 1000만원 선에 이른다고 밝혔다. 피크타임에는 1시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인데, 돌아가는 고객들도 꽤 많은 편이다. 홍춘천은 지난해 일본 도쿄 중심가에 진출한 데 이어 뉴욕 맨해튼에서도 한국 닭갈비 맛의 인기를 확인하면서 글로벌 브랜드를 지향하는 홍춘천의 계획이 점점 더 실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최 대표는 1년 전부터 한국 외식 브랜드를 가져가기 위해 코리아타운을 방문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봤다. 그 여론조사에서 한국 음식 중 가장 인기 있는 음식 중에서 닭갈비가 3위를 차지해서 한국 브랜드를 물색하다가 튼튼한 본사와 안정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선택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