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스타트업

애니펜, 증강현실로 만나는 방탄소년단 캐릭터 선보여


사진 : 방탄소년단 캐릭터와 함께AR영상 촬영을 체험 중인 방문객


애니펜은 증강현실 영상 촬영 키오스크 애니 베어 존의 방탄소년단 캐릭터 버전을 18일 서울 강남구에 오픈한 방탄소년단 팝업스토어 ‘HOUSE OF BTS’에서 공개했다고 밝혔다. 


애니 베어 존은 애니펜의 증강현실 기술로 개발된 영상 촬영용 키오스크로 캐릭터와 함께 증강현실 영상을 촬영하고, 촬영 영상을 이메일로 전송하거나 QR코드 인식으로 이용자의 스마트폰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방탄소년단 캐릭터 증강현실 키오스크는 HOUSE OF BTS 지하 1층과 2층에 각 1기씩 총 2기로 방문객이 디지털로 구현된 방탄소년단 캐릭터와 함께 증강현실 영상 촬영을 함으로써 팝업 스토어 방문 기억을 더욱 즐겁고 특별하게 남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방탄소년단 캐릭터 증강현실 키오스크는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디지털 캐릭터라는 점과 더불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주목받고 있는 증강현실 기술이 만난 콘텐츠라는 점에서 팬들을 비롯한 스토어 방문객에게 특별한 체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오랜동안 추억할 수 있는 팬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애니펜 전재웅 대표는 “증강현실 기술로 방탄소년단 팬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줄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방탄소년단 캐릭터 증강현실 키오스크뿐만 아니라 증강현실 기술이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로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애니펜 : https://anipen.com/

관련기사






홍춘천치즈닭갈비, 뉴욕 맨하튼 진출 사진 제공 : 홍춘천치즈닭갈비 뉴욕점 치즈닭갈비 전문점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가 뉴욕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진출해 호조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 매장을 연 최경림(60) 대표는 뉴욕에서 한국 외식업만 25년간 운영해온 장사 베테랑이다. 특히 고깃집 종로상회는 맨해튼의 맛집 명소로 유명하다. 홍춘천은 10월 말부터 가 오픈하여 지난주 화요일(뉴욕시간)에 본격적으로 오픈해 198㎡ 규모의 점포에서 일평균 매출이 1000만원 선에 이른다고 밝혔다. 피크타임에는 1시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인데, 돌아가는 고객들도 꽤 많은 편이다. 홍춘천은 지난해 일본 도쿄 중심가에 진출한 데 이어 뉴욕 맨해튼에서도 한국 닭갈비 맛의 인기를 확인하면서 글로벌 브랜드를 지향하는 홍춘천의 계획이 점점 더 실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최 대표는 1년 전부터 한국 외식 브랜드를 가져가기 위해 코리아타운을 방문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봤다. 그 여론조사에서 한국 음식 중 가장 인기 있는 음식 중에서 닭갈비가 3위를 차지해서 한국 브랜드를 물색하다가 튼튼한 본사와 안정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선택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