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스타트업

아마존 1위 유기농 생리대 라엘, 200억 원 시리즈 A 투자유치



유기농 여성용품 브랜드 라엘(Rael)이 약 200억 원 규모(미화 1천750만 달러)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한국시간)  발표했다.


GS리테일-미래에셋 합작 펀드 주도로 이뤄진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프리 시리즈 A 투자에 참여했던 소프트뱅크벤처스(Softbank Ventures), 에이티넘 파트너스(Atinum Partners), 슈피겐 (Spigen) 및 뱀 벤처스(BAM Ventures) 등이 후속 투자자로 다시 참여했고, 새롭게 TBT 벤처캐피털, 롯데 쇼핑, 닉스 코스메틱 (NYX Cosmetics) 창업주 토니 고(Tony Ko) 및 프리츠커 그룹(Pritzker Group) 벤처캐피털 등이 합류했다. 



라엘은 여성들이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유기농 여성용품을 제공하는 것을 기치로 세 명의 한인 여성들이 미국에서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미국과 한국, 두 지역에 법인을 운영하며 캐나다, 영국,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호주, 일본 아마존을 통해 제품을 선보여 왔다. 


라엘 유기농 생리대는 일부 생리대 제품에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부른 ▲농약 면화 ▲염소 표백제 ▲포름알데히드 ▲형광증백제 ▲화학향료 ▲색소 등 6대 유해 물질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친환경 펄프(무 염소표백)와 무독성 접착제, 통기성 백시트를 사용해 안전뿐 아니라, 유기농 생리대의 낮은 기능성 문제도 보완하였다. 특히 피부와 맞닿는 면인 생리대 탑 시트를 농약과 화학비료를 이용하지 않은 100% 유기농 텍사스산 순면으로 제조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미국 식품의약청(FDA), OCS 국제 유기농 인증, 스위스 SGS, 한국 식품의약품 안전처 등 각국 관계 기관의 인증을 통과하며 소비자들의 신뢰를 더욱 높이고 있으며 이에 더해 라엘은 한국 기초과학 지원연구원(KBSI) 방사능 성분 검출 인증도 최근 마쳤다.


프리츠커 그룹은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유니레버’가 약 1조 원 수준의 기업가치를 인정해 인수한 면도날 정기배송 스타트업 '달러 셰이브 클럽(Dollar Shave Club)'의 초기 투자사로 미국 소비재 부분 투자에 탁월한 식견을 갖춘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토니 고는 닉스 코스메틱을 창업해 ‘로레알(L'Oréal)’에 6천억 원에 매각한 바 있는, 포브스 선정 ‘자수성가한 미국인 여성 60인’에 오른 인물이다. 뱀 벤처스의 브라이언 리는 할리우드 배우 제시카 알바와 공동 창업한 ‘어니스트 컴퍼니(The Honest Company)’의 공동창업자로서, 미국 내에서 유망 브랜드 투자를 이끄는 벤처캐피털 리스트로 명성을 얻고 있는 인물이다.


뱀 벤처스의 브라이언 리(Brian Lee)는 이번 투자 배경에 대해 "우리는 소비자를 진정으로 대변하고 반향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브랜드를 키워갈 잠재력을 지닌 창업자를 찾아왔다”며, "전 세계 여성들에게 안전하고 높은 품질의 여성용품을 제공하고자 하는 라엘의 미션에 동참하고 투자를 이어갈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밝혔다.


프리츠커 그룹 벤처캐피털의 소니아 나갈(Sonia Nagar)은 "라엘 창업팀은 여성용품 분야에서도 혁신의 필요성을 인식했고, 우수한 유기농 제품군을 개발했다"라며, "라엘은 미국 아마존에 1위 여성용품 브랜드를 구축하는 데 이미 성공했고, 셀프케어와 스킨케어 제품 혁신 필요성에 대해서도 같은 초점을 맞춰 발전을 지속하고 있다. 우리는 한 분야를 선도하는 브랜드를 만들어나가는 여정에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아네스 안 라엘 공동대표는 "유해 물질을 함유한 기존 여성용품들에 안전한 대안으로써 라엘을 개발하게 됐다. 우리는 생리대를 넘어, 이너뷰티 제품 확장을 통해 궁극적으로 라엘을 통해 여성들에게 건강한 삶과 자신감을 부여하고자 한다"라며, "우리 창업진은 다양한 문화를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라엘이 전 세계 여성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리즈 A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친 라엘은 신제품 연구 및 개발에 집중하는 한편, 신규 국가 진출 및 기존 시장 확대에도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image credits : 라엘
라엘 :  https://www.getrael.com/

관련기사






GC녹십자, 인디애나폴리스와 패스코에 신규 혈액원 개원 GCAM 패스코 센터 GC녹십자는 미국 현지법인 GCAM이 최근 두 곳의 자체 혈액원을 개원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개원한 두 곳의 혈액원은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와 워싱턴주 패스코에 위치하고 있으며 각각 연간 최대 5만 리터씩의 원료혈장 생산이 가능하다. 이로써 GC녹십자는 총 열 곳의 미국 내 자체 혈액원에서 연간 최대 50만 리터에 달하는 양질의 원료혈장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혈장 안의 필요한 성분만을 고순도로 분리한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원료혈장 공급처가 확보돼야 한다. 이 때문에 GC녹십자는 지난 2009년 미국에 GCAM을 설립하고 북미 혈액제제 시장 진출에 기반이 되는 혈액원을 꾸준히 늘려오고 있다. 회사 측은 북미 혈액제제 생산거점으로 활용할 캐나다 공장의 상업생산 시기에 맞춰 혈액원을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북미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어 선례가 없는 만큼 기반 사업부터 철저한 계획하에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배재현 GCAM 대표는 “성공적인 북미시장 진출을 위해 최적의 시기에 맞춰 혈액원을 늘려가고 있다”며 “향후 혈액원을 20곳 이상으로 늘려 연간 100만 리터 이상의 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