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스타트업

쿨잼컴퍼니, 실리콘밸리 스카이덱 데모데이 참가


스카이덱이 개최한 데모데이에 참가한 쿨잼컴퍼니의 팀원들


허밍 기반 작곡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험온(HumOn)을 개발한 쿨잼컴퍼니가 7일(현지시각) 미국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스카이덱(SkyDeck)’이 개최한 데모데이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스카이덱 데모데이는 1년에 두 번, UC 버클리대학교에서 개최되는 행사다.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중에 있는 스타트업들이 투자 유치를 목적으로 참여한다. 쿨잼컴퍼니는 5월 한국기업 최초로 스카이덱의 코호트 팀으로 선발됐다. 


이번 데모데이에는 2018년 가을 코호트(Cohort) 20여 개 팀과 850명이 넘는 실리콘밸리 안팎의 벤처캐피털(VC)들이 참석했다.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쿨잼컴퍼니는 20여 개의 팀 중에서도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내며 행사에 참여한 벤처캐피털 및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피칭 외에도 부스에서 진행된 데모 시연에서 ‘시장에 빨리 출시됐으면 좋겠다’는 피드백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대다수의 투자자들은 베타테스터 대기 명단에 등록했다. 


쿨잼컴퍼니는 음악과 인공지능(AI)의 융합을 도모하는 음악 스타트업으로서, 누적 회원 35만 명을 보유한 허밍 기반 작곡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험온을 서비스 중이다. 


지난 6개월 동안 쿨잼컴퍼니의 팀원들은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현지에서 유투버를 위한 동영상 배경음악 음원 서비스 ‘사운즈업(SoundsUp)’을 개발했다. 사운즈업은 사용자가 자신의 영상에 필요한 음악을 저작권 문제없이 쉽고, 편리하게 찾아 저렴한 가격에 쓸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시장의 니즈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기술력 향상을 위해 쿨잼컴퍼니 현지 팀원들은 100명이 넘는 유투버들의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사운즈업은 사용자가 입력한 영상과 키워드를 기반으로 자동으로 음악을 매칭해 주고, 음악의 길이 및 음량 또한 영상에 맞게 편집해 사용자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병익 쿨잼컴퍼니 대표는 “서비스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에 대해 많은 분들이 공감하는 등 베타 서비스로 사용해보고 싶다는 반응이 많았다”며 “유투버들이 보다 편리하게 원하는 음악을 찾고 쉽게 편집할 수 있도록 유용한 서비스로 보답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사운즈업은 현재 클로즈드 베타(Closed Beta) 서비스 중이며 2019년 초에 정식 출시 예정이다. 


험온 : http://hum-on.com/


관련기사






GC녹십자, 인디애나폴리스와 패스코에 신규 혈액원 개원 GCAM 패스코 센터 GC녹십자는 미국 현지법인 GCAM이 최근 두 곳의 자체 혈액원을 개원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개원한 두 곳의 혈액원은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와 워싱턴주 패스코에 위치하고 있으며 각각 연간 최대 5만 리터씩의 원료혈장 생산이 가능하다. 이로써 GC녹십자는 총 열 곳의 미국 내 자체 혈액원에서 연간 최대 50만 리터에 달하는 양질의 원료혈장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혈장 안의 필요한 성분만을 고순도로 분리한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원료혈장 공급처가 확보돼야 한다. 이 때문에 GC녹십자는 지난 2009년 미국에 GCAM을 설립하고 북미 혈액제제 시장 진출에 기반이 되는 혈액원을 꾸준히 늘려오고 있다. 회사 측은 북미 혈액제제 생산거점으로 활용할 캐나다 공장의 상업생산 시기에 맞춰 혈액원을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북미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어 선례가 없는 만큼 기반 사업부터 철저한 계획하에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배재현 GCAM 대표는 “성공적인 북미시장 진출을 위해 최적의 시기에 맞춰 혈액원을 늘려가고 있다”며 “향후 혈액원을 20곳 이상으로 늘려 연간 100만 리터 이상의 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