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이상기 특허 변호사

대박난 발명품들 100가지 이야기 (58) - 편리한 조리도구 마이크로 웨이브 오븐의 발명

어떻게 하면 대박이 나고, 부자가 될 수 있을까? 
과거에 많은 사람들을 부자로 만든 대박 발명품들과 아이디어들!! 이 발명품들 속에 담긴 이야기들을 지금부터 만나보도록 할까요? 그래서 우리도 본받고 다들 대박이 나고 부자가 됩시다. 

점심에 도시락을 데워 먹거나, 어제 먹다 남은 피자를 데울 때에 꼭 필요한 전자레인지는 가정집만 아니라, 사무실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조리기구다. 또 1분에서 3분만 물을 채우고 데우면 먹을 수 있는 컵라면, 데우기만 하면 되는 일회용 편리한 점심 또는 고메 저녁 등이 덩달아 상점에서 판매가 되고 있어, 대량으로 사서 냉장고에 두었다, 간편하게 한 끼를 때우게 해준다. 

오늘은 전자레인지의 발명에 대해서 알아보자. 전자레인지는 극초단파(Microwave)를 음식물에 쬐어 불 없이 음식물을 익히는 것이 기본 원리이다. 극초단파는 1초에 전기장의 방향이 10억 번에서 300억 번까지 바뀌는 전자기파다. 이것이 음식물 속의 물분자를 빠르게 움직이게 한다. 

이 움직임 덕분에 분자 사이에 마찰이 생겨 온도가 올라가고 그 온도로 음식이 익는다. 식품의 겉과 속을 고루 익게 한다는 장점이 있으며 조리시간도 크게 줄어든다. 

전자레인지를 발명한 사람은 미국의 퍼시 L 스펜서(1894∼1970년)다. 집안 형편이 어려워 초등학교도 졸업하지 못하고 공장에서 일하기 시작했다. 철공소를 거쳐 그는 진공관을 만들던 ‘레이턴사’로 옮겨 일하게 됐다. 비록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했지만 뛰어난 두뇌를 지녔던 그는 입사 뒤 끊임없는 노력과 연구로 120여 개의 특허를 얻어냈다. 발명가가 된 것이다. 전자레인지 발명은 그의 성실한 노력에 우연이 더해진 결과다.

1945년 어느 날, 진공관 곁에서 연구에 몰두하던 스펜서는 주머니에 손을 넣는 순간 깜짝 놀랐다. 군것질거리로 넣어 두었던 주머니 속 초콜릿이 뜨거운 것이 없는데도 모두 흐물흐물 녹아 버렸던 것. 다음날도 똑같이 주머니에 초콜릿을 넣어 두었더니 마찬가지 결과가 나왔다. 

‘분명 어떤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 스펜서는 연구를 시작했다. 오랜 궁리 끝에 진공관에서 뿜어 나오는 극초단파 때문에 초콜릿이 녹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스펜서는 이 원리를 이용, 불을 쓰지 않고도 음식을 조리하는 전자레인지를 만들어 냈다. 물론 특허도 얻었다. 

처음 만들어 낸 전자레인지는 높이 150cm에 무게가 340kg이나 되는 엄청난 크기였다. 가정보다는 큰 식당이나 열차, 배 등에서 주로 쓰였다. 하지만 이후 기술의 발달로 전자레인지는 점점 작아졌다. 전문 요리사가 아니라 보통 요리할 줄 모르는 아저씨들, 그리고 어린아이들도 쉽게 음식을 만들 수 있도록 기능도 다양해지고 간편해졌다. 

앞으로도 발명자들뿐만 아니라 우리들도 부자로 만들 수 있는 대박 발명품들에 대해서 재미있는 이야기는 계속된다. 

영문판은 아마존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amazon.com/s/ref=nb_sb_noss?url=search-alias%3Daps&field-keywords=




이상기 변호사 

·      미국 특허 상표청 등록 특허 변호사

·      로욜라 대학 법대, 법학박사

·       랜다우어 수석 연구원

·       파나소닉 연구원

·       일리노이 주립대학 – 전산학과 석사

·       일리노이 주립대학 - 전산학과 학사


연락처 : 

이메일: sang@dream-law.com

전화: 847-357-1358 ext 301

팩스: 847-357-1359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