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신상품

댄스와 운동을 접목시킨 운동기구 '딥다라인'



부산시 기반의 헬스케어 제품 전문 제조업체인  (주)리디자인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제품인  ‘딥다라인’은 댄스와 운동을 접목시켜 만든 흥미로운 댄스 운동기구이다. 


딥다라인은 허리 허벅지 엉덩이 팔뚝 등 네 군데 부위의 16가지 동작과 4가지 근력운동을 앱에서 제공하는 동영상을 보며 따라 하면 되는 아주 쉽고 편리한 홈트레이닝 운동기구로 출산 후 몸매 관리를 원하는 여성층이 주 구매 고객층으로서 호응이 매우 높다.


딥다라인 홍보영상


딥다라인은 아름다운 힙 라인, 가슴라인을 만드는 운동에도 효과적이라서 한국의 여성 전용 인기 사이트인 다이어트신, 미미박스, 아이뷰티랩 등 대형 여성전용 쇼핑몰에 입점되어 활발하게 판매되고 있다.


딥다라인 한국 판매가 : 69,000 원 

공식 쇼핑몰  : http://dipda.co.kr/


image credit : 리디자인

관련기사






GC녹십자, 인디애나폴리스와 패스코에 신규 혈액원 개원 GCAM 패스코 센터 GC녹십자는 미국 현지법인 GCAM이 최근 두 곳의 자체 혈액원을 개원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개원한 두 곳의 혈액원은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와 워싱턴주 패스코에 위치하고 있으며 각각 연간 최대 5만 리터씩의 원료혈장 생산이 가능하다. 이로써 GC녹십자는 총 열 곳의 미국 내 자체 혈액원에서 연간 최대 50만 리터에 달하는 양질의 원료혈장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혈장 안의 필요한 성분만을 고순도로 분리한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원료혈장 공급처가 확보돼야 한다. 이 때문에 GC녹십자는 지난 2009년 미국에 GCAM을 설립하고 북미 혈액제제 시장 진출에 기반이 되는 혈액원을 꾸준히 늘려오고 있다. 회사 측은 북미 혈액제제 생산거점으로 활용할 캐나다 공장의 상업생산 시기에 맞춰 혈액원을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북미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어 선례가 없는 만큼 기반 사업부터 철저한 계획하에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배재현 GCAM 대표는 “성공적인 북미시장 진출을 위해 최적의 시기에 맞춰 혈액원을 늘려가고 있다”며 “향후 혈액원을 20곳 이상으로 늘려 연간 100만 리터 이상의 원료